우리교실 우리교실

학급별 내용을 설명합니다.

조회 수 7084 추천 수 0 댓글 7
안녕하세요?
저는 비엔나 한글학교 교사를 하다가 올 2월 한국으로 귀국한 석주혜입니다. 
기억하시지요? ^^
오랜만에 한글학교 홈페이지에 글을 올리려니 가슴이 두근거리네요.
가끔 한글학교 홈페이지에 들어와 보면 더욱 열심히 지도하시는 선생님들과  발전하는 한글학교의 흔적들을 볼 수 있어서 감개무량했었는데 막상 글을 올리려니 무척 쑥스럽군요.
한글학교에 있을 때 더욱 열심히 했어야 하는데  떠나고 나니 이것 저것 많이 아쉽고 최선을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습니다.
정말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였던 것을요...
어떻게든 한글학교에 작은 의미를 남기고 싶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었는데요...
항상 생각 뿐 실천하지 못했는데 이번에 실천할 기회가 생긴 것같아요..
한글학교에 한복을 10벌 정도 전달하고 싶은데요...
제가 개인적으로 전달하는 것은 아니고요.. ㅎㅎ
뉴질랜드에 계시는 한글학교 선생님을 통해서 해외에 한복을 전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해서 올 4월 예닮이라는 회사에 신청을 했었습니다. 선착순이라고 해서 급하게 신청한데다가 제가 현재 한글학교 교사가 아닌 관계로 지원이 가능한지 몰라 미리 연락드리지 못했는데 용케 지원 대상이 되었네요. 총 15개국 한글학교에 10벌씩 지원을 하는 것이라고 하는데 비엔나 한글학교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제 사연을 이해해주셨나 봅니다. 대단하지 않은 선물이 되겠지만 학예회때 유용하게 쓰여졌으면 좋겠습니다.
예년의 경우 고학년 학생들의 한복을 구하기가 힘들었던 것 같아 13세와 15세 아동 남녀 한복 5벌씩을 신청했었습니다. 제가 신청 대상이 될 것이라고 확신하지 못하여 미리 상의 드리지 못한 점이 마음에 걸리네요.
전달할 방법을 궁리하다가 일단 자유게시판을 통해 연락처 남깁니다.
곧 여름방학이 시작되니까 한국으로 들어오시는 분들도 계실 것같아서요.
제 이메일 주소는 아실 것이라 생각되어서 인터넷 전화번호만 남기겠습니다. 070-8748-9803
교장선생님께 먼저 연락드렸어야 하는데 이사오면서 연락처 대부분을 챙기지 못했습니다. 죄송해요~~
교무주임 선생님께서 메일로 연락처 보내주셨는데 여전히 이메일 관리는 제가 좀 약하네요... ^^;;
비엔나의 일상들이 무척 그립습니다.
모두들 건강하시고 다가오는 여름 방학은 더욱 알차고 의미있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연락 기다리겠습니다.
안녕히 계세요.



  • ?
    조혜경 2010.06.25 14:05
    안녕하세요. 석주혜 선생님!

    고국에서도 언제나 저희 한글학교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올해는 비엔나 한글학교 개교 30주년이라 특별히
    조윤영 선생님께서 총괄하여 모든 프로그램을
    맡아 수고 하시기로 하셨습니다.
    여름방학에 조선생님께서 한국에 가시고,
    조선생님과 석선생님의 주소지도 같으니
    조선생님께 부탁드려 우체국에서 소포로 (배편) 
    이 곳 비엔나로 보내는 방법을 의논하고 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

    지난해 학예회 때 5학년이 '탈춤'을 하였는데 한복이 없어
    한명은 빌려서 입고, 한명은 결국 흰색 체육복을 입었었답니다.
    올 학예회는 선생님 덕분에 한복 걱정을 안해도 되겠습니다.
    다시 한번 더 감사드립니다.

    오랜 외국생활을 보내고 2월 말에 한국에 가서 바로 중학교에 입학하였는데
    학교 임원이 되어 자기에게 주어진 일을 성실히 잘 하고 있는
    자랑스러운 명진이에게도 안부 전해주시고
    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즐거운 여름 되세요.
    조혜경 드림 
  • ?
    송화경 2010.06.25 23:04
    선생님 안녕하세요?
    한국에서도 한글학교를 생각해주시는 마음이 진~하게 느껴집니다.
    유명한 회사 한복을 이곳에서 아이들이 멋들어지게 입을 수 있겠어요 ^.^ 최고!!
    선생님~ 많이 뵙고 싶고 건강과 가정에 행복을 소원합니다.
    송화경 드림
  • ?
    함박웃음 2010.06.25 23:57
    안녕하세요? 한국은 지금 토요일 오전입니다.
    이 시간이면 한글학교에 갈 준비로 바쁘곤 했었는데...
    그곳 생활이 무척 그립네요.
    혹시 제가 올린 글을 읽을셨을까 싶어 들어왔는데 벌써 답글을 두 분이나 남겨주셨네요.
    잊지 않고 기억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한글학교 30주년 기념을 멀리서나마 함께할 수 있다니 무척 기뻐요~
    총괄하시는 조윤영 선생님도 다시 만날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니 가슴이 뛰네요.
    여러가지로 참 잘된 것같아요~  *^^*
    저처럼 한글학교를 기억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항상 노력하고 발전하는 자랑스러운 비엔나 한글학교의 모습을 기원하겠습니다.
    모두들 건강하세요~~
  • ?
    천사 2010.06.27 19:36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와이카토 한국학교 고정미입니다.(꾸벅)
    석주혜 선생님 소개로 누리집에 들렀는데...잠시 보았지만 활발하게 활동하시는 모습이 보여 참 보기 좋습니다.^^
    교사 소개를 들어가보니 아직(?)심민아 선생님도 계시든데...심민아 선생님과는 지금부터 8년 전 한글학회 연수에서 만나 한방지기로 함께 했고, 2주간 서로를 알아가느라 무척 바빴던 기억이 새롭네요. 심민아 선생님 넘넘 반가워요...여기서 뵈니 더 기쁜데요?^*^
    우리 석주혜 함박웃음 샘은 그 이후 한글학회 연수 후배로 들어와 인연이 되었고, 수기공모에서 수상을 한 이후 더욱 가깝게 지내며 오스트리아 비엔나 한글학교 소식을 종종 들려주셨기에 뵙지는 못했지만 잘 알고 지내던 터였답니다.
    그러다 올 해 한복지원 대상에 학교는 그만두었지만 혹 대상이 될 수 있냐는 넘넘 예쁜 마음을 가지신 함박웃음 샘의 마음에 감동하여 함께 하게 되었는데, 이렇게 누리집에 와서 보니 정말 잘한 결정이었다는 느낌이  팍팍옵니다.ㅎㅎ30주년 행사, 잘 마치시길 축복합니다.^^
    전종숙 교장샘을 비롯한 많은 훌륭한 선생님들, 이민국으로선 후발주자며 이제 15주년 한국학교 역사를 가진 이곳 뉴질랜드에 놀러오시면 버선발로 반기겠습니다.^^ 현재 겨울인 남반구를 만끽해 보시고 규모는 작지만 알찬 저희학교도 보여드리겠습니다. 
    한여름의 크리스마스도 즐겨보시고, 뉴질랜드 한인학교 협의회 이야기도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크지만 작은 월드...그 곳에 한국어를 전파하려는 노력이 있는 우리 교사들이 있는한 지구촌은 한글 한마음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진 고정미 드림 
  • ?
    조혜경 2010.06.30 10:56
    안녕하세요. 석주혜 선생님
    연수다녀오셔서 좋은 만남이 선생님이 학교를 떠나신 후에도 좋은 인연으로 저희 한글학교에
    도움을 주시게 되어  고마운 마음이 언제나 자리하고 있답니다.
    조윤영선생님께 선생님의 핸드폰 번호도 같이 알려드렸습니다.
    곧 조선생님이 한국가시니 연락하시면 두분 모두 좋은 시간들 되세요.
    건강하고 즐거운 여름 되세요~~~

    뉴질랜드 와이카토  고정미 선생님 좋은 정보를 석선생님께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emoticon

  • ?
    조윤영 2010.06.30 19:35
    wie gehts dir?
    안녕하세요. 석주혜 선생님.
    이렇게 좋은 소식을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멀리서  저희 한글학교를 위해 애쓰시는 선생님의 모습이 멋집니다.
    제가 7월10일 서울에 도착하면 전화 할께요
    만나서 많은 이야기 나누어요

  • ?
    전종숙 2010.07.05 12:03
    석주혜 선생님..
    안녕하세요..
    한국에 계시면서 이곳 한글학교를 잊지 않으시고 늘 기억하고 계시니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학교에 필요한 한복을 받아서 소중하게 사용 하도록 하겠습니다. 교무회의때 석선생님에 대하여 모두들 고마워 했습니다.
    서울에서 조윤영 선생님을 뵙고 좋은 시간 가지세요..

    뉴질렌드의 천사 고정미 선생님..
    안녕하세요..
    심민아 선생님과 연수 동기시면서 비엔나 한글학교의 홈페이지를 방문, 좋은글을 올려 주시니 감사합니다.
    심민아 선생님과 한글학교를 위하여 많은 정보를 교환하세요..
    그럼 안녕히 계세요...